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LOG main image

온한글 전체보기 (655)
한글, 새로운 시선 (164)
온한글이 만난 사람 (52)
한글 행사와 모임 (54)
한글이 있는 작품 (64)
폰트 (41)
캘리그래피와 손글씨 (13)
트렌드와 마케팅 (46)
역사 속 한글 (19)
세계 속 한글 (40)
온한글 책꽂이 (44)
한글 관련 자료실 (27)
무료다운로드 (15)
단신 (74)
douglas pitassi
douglas pitassi
Clash of Clans Hack
Clash of Clans Hack
Related Web Page
Related Web Page
kitchen table
kitchen table
http://healthdrugpdf.com
http://healthdrugpdf.com
http://www.161997up.com
http://www.161997up.com
CT
CT
http://pharmacyreviewer2014.com
http://pharmacyreviewer2014.com
UT
UT
Laura Glading APFA
Laura Glading APFA
1,372,689 Visitors up to today!
Today 120 hit, Yesterday 147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친필'에 해당되는 글 2건
2011. 11. 21. 09:04
청담동 비욘드 뮤지엄은 독특한 그뮤지엄만의 갤러리 구조 때문에 매번 전시를 갈 때마다 환상의 경험을 기대하게 되는데요, 아모레 퍼시픽의 브랜드 '설화수'의 문화 전시 '가假설設의 정庭원園' 전시도 역시 독특했습니다.  


비욘드 뮤지엄 입구

무엇보다 우리 전통문화의 아름다움을 고풍스럽게 느낄 수 있는 전시였는데요 
 현대 문화와의 조화로움을 느낄 수 있는 모던하면서도
전통미가 살아있는 화려하면서도 단아한 전시였습니다.



참여 작가로는 동양화가 김선형, 도예가 이영호, 도예가 김윤동, 설치미술가 홍동희
한지장 장용훈, 한지발장 유배근, 소금장인 박성춘, 두석장 박문열,
옻칠작가 전용복, 매듭장 전수자 박선경, 낙죽장 전수자 한상봉
총 12분으로 한국의 전통문화라고 할 수 있는 도예, 옻칠, 한지, 소금, 매듭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지금까지 그 전통을 계승하여 작품을 하고 계시는 명인들이 참가하셨습니다.

 


동양화가 김선형의 작품으로
해질녁과 해뜰녁 음과 양이 공존하는 푸른 공기
청화 백자의 감성을 화폭에 담은 작품이라고 합니다.


박성춘 작가
(신안군 토판염 소금 장인)

마치 함박눈같이 소금이 소복이 내린 것 같네요.
맑고 깨끗한 곱디고운 새하얀 소금~


담백하고 단순한 조형의 백자
도예가 김윤동님의 작품입니다.




무엇보다 명성황후가 친히 한글로 쓴 여러 편의 편지도
 전시되어있어서 명성황후의 필체를 직접 감상할 수 있었는데요 



편지지와 필체를 감상해보니 명성황후는 미적인 감각이 남달랐던 모양입니다.
편지지 색도 주황, 청색에 매화 그림 등을 그려넣었습니다.

글씨가 정갈하며 개인적인 생각, 소소한 날씨 이야기 등
일상의 모습이 그대로 드러난 편지입니다.

 


정성과 세심함으로 만든 매듭
가지런해보이죠. 매듭장인의 섬세한 손길이 느껴집니다.

 


은장도가 여인네가 자기 몸을 지키기 위해 지니고 다닌 칼이었다면
낙죽장도는 남자들이 호신용으로 지니고 다닌 칼이었다고 합니다.
대나무로 된 낙죽장도~


조선시대 선비들의 애장품이었다고 하는 문방구들
연적, 벼루 등 도자기로 된 문구들을 볼 수 있었습니다.

 
설화수 제품도 전통 도자와 가구 사이사이에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매년 설화수에서는 전통문화를 조명하는 문화전시를 열고 있다고 합니다.

비욘드 뮤지엄을 나오면 바로 눈앞에 청담동 도로가 보이는데요
내부와 외부의 분위기가 너무 이질적었습니다.
전시장을 나오자 꿈에서 깬 것 같은 기분이었는데요
갤러리의 전통적인 환상적 분위기에 너무 취해있었나 봐요.  
한국적인 명품 체험을 했다고나 할까요?


ⓒ 온한글
저작자 표시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0. 3. 3. 09:21

"불을 끄고 나는 떡을 설테이니, 너는 글을 쓰거라." 라는 한석봉의 유명한 설화를 한번 쯤 들어보셨나요?

최근 조선 중기의 서예가로, 우리에게 한석봉으로 더 잘 알려져 있는 한호(韓濩, 1543~1605)의 글씨첩이 보물로 지정되었습니다. 한호는 우리나라의 서예계에서 추사 김정희와 함께 쌍벽을 이루는 대표적인 서예가로 알려져 있습니다.

문화재청이 보물 제1078-3호로 지정한 한호 필적 -『석봉한호해서첩』은 한호가 절친했던 간이당(簡易堂) 최립(崔岦, 1539-1612)의 시문 21편을 단정한 해서로 필사한 것입니다. 일찍이 조선 후기의 명신 서명응(徐命膺)은 “우리나라의 인재는 선조(宣祖) 대에 성하였으니, 이안눌(李安訥)은 시(詩)의 신(神)이요, 최립은 문장의 신이요, 석봉은 글씨의 신이다(保晩齋集)”라고 칭송하였는데, 그가 말한 문장의 신과 글씨의 신의 만남을 바로 이『석봉한호해서첩』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한호의 글씨는 이전까지 유행하던 중국의 조맹부 서풍을 벗어나 조선 고유의 서풍을 이루었고, 후세의 많은 사람들이 그의 글씨를 따라 배웠기 때문에 그가 우리나라 서예계에 미친 영향은 지대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특히 이 글씨첩은 승문원(承文院)에서 문서 정사(精寫)를 담당하는 사자관(寫字官)으로 입신했던 한호의 독특한 서풍을 잘 보여준다는 점에서 매우 중요하다고 합니다. 또한 작품이 깨끗이 보존되어 있고 필사한 양도 많으며, 또 하첩 말미에 18세기의 초서명필 만향재(晩香齋) 엄한붕(嚴漢朋, 1685-1759)의 아들 엄계응(嚴啓膺, 1737-1816)이 쓴 1803년 9월의 발문이 있어 그 가치를 더욱 높여주고 있다고 하네요.

한호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명필로서의 굉장히 유명한 인물임에도 불구하고 그의 친필이 많이 남아 있지 않았었다고 합니다. 그런 점에서 이번 서울역사박물관 소장 한호진적 보물 지정은 큰 의미가 있다고 볼 수 있겠네요.

글씨의 신이라 불리던 석봉 한호의 명필, 한번 감상해 보실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석봉한호해서첩 표지, 
                          2첩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장황은 근대의 것으로, 제첨은 동창(東倉) 원충희(元忠喜)가 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해서(楷書) 부분,
                          간이당(簡易堂) 최립(崔岦, 1539-1612)의 시문을 단정한 해서로 기록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초서(草書) 부분,
                          이백(李白)의 오언시를 초서로 기록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엄계응의 발문,
                          한호의 글씨를 칭송하고 글씨첩의 내용을 기록하였다.


<이미지 및 자료 출처> 서울역사박물관 홈페이지 - http://www.museum.seoul.kr/

온한글 블로그 기자단 1기 김영선


ⓒ 온한글


BlogIcon 이세진 | 2010.03.04 14:18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글씨를 보면 그 사람의 성격이 보인다고들 하잖아요.
반듯하고 기품있는 필체가 마치 그를 실제로 볼 수 있을 것만 같습니다.... ㅎㅎ
BlogIcon 온한글 | 2010.03.05 09:33 신고 | PERMALINK | EDIT/DEL
네 맞습니다
한석봉, 추사 김정희 등 글씨가 그 사람을 이야기해준다는건 정말 맞는 이야기 같습니다
장이 | 2010.09.30 00:02 | PERMALINK | EDIT/DEL | REPLY
▲ 해서(楷書) 부분,
간이당(簡易堂) 최립(崔岦, 1539-1612)의 시문을 단정한 해서로 기록하였다.
▲ 초서(草書) 부분,
이백(李白)의 오언시를 초서로 기록하였다.

-----
이 두 부분 설명의 사진이 바뀌었습니다.
BlogIcon 김꼬맹 | 2010.10.05 09:46 신고 | PERMALINK | EDIT/DEL
장이님~ 주의깊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리고 이런 실수를 보여드리게 되어 정말 죄송합니다. 편집을 하는 과정에서 제가 실수가 있었던 것 같습니다. 앞으로 이런 실수 없이 좋은 기사를 올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 늘 저희 온한글 기사에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